• 로그인

지유정 편집장

무료 군산 시장 신년사
기획

군산 시장 신년사

사랑하는 군산대학교 학생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2024년 청룡의 해! 갑진년 새해가 밝았습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늘 건강과 행복이 함께 하시기를 기원합니다. 다사다난했던 지난 해 우리시는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변화와 혁신을 위해 시민이 한마음으로 열심히 뛰어 ‘역전의 명수’다운 결실을 맺었습니다. 군산조선소 재가동에 이은 미래형 모빌리티와 이차전지 첨단사업 유치로 새로운 일자리에

by지유정 편집장
무료 또 다른 한 페이지를 넘길 모든 이에게
오피니언

또 다른 한 페이지를 넘길 모든 이에게

다사다난했던 2023년이 지나가고, 새로운 한 해가 찾아왔다. 매번 모든 것이 익숙해질 즈음에 새롭게 시작되는 한 해가 버겁기도 하지만, 새롭게 다시 한 해를 써내려갈 생각에 가슴이 두근대기도 하는 양가의 감정이 드는 때이기도 하다. 특히나 올해는 2024년의 시작이 한 주의 시작인 월요일이기도 하니, 더더욱 새로운 시작이라는 감정이 크게 다가올 것이다. 우리는 며칠,

by지유정 편집장
무료 ‘함께’의 가치를 배우며
황룡담

‘함께’의 가치를 배우며

▲ 함께 이사를 준비하던 언론사 기자들사람들이 뭉치지 않고 모래알처럼 뿔뿔이 흩어지는 개인주의 시대에, ‘함께’의 가치를 알아간다는 것은 어려운 일이라고 생각했다. 특히, 이 전의 학생 때와는 달리 혼자서 생활하게 되는 대학 생활에서는 더더욱, 함께의 가치를 배우기는 어렵다고 매번 생각해 왔다. 실제로, 미디어나 SNS 등지에서 비춰지는 ‘함께’의 가장 흔한 예시인 팀별

by지유정 편집장
무료 무언가를 넘치게 좋아한다는 건
오피니언

무언가를 넘치게 좋아한다는 건

이 글을 읽는 독자들은, 무언가를 좋아하고 있는가? 특정한 대상이 아니더라도, 비 오는 거리를 좋아한다거나, 눈 내리는 순간을 좋아한다거나 생각만 해도 웃음이 나오고 기분이 좋아지는 것이 있을 것이다. 필자는 이렇게 어떤 것을 좋아하는 것이 우리의 인생을 살아가게 한다고 생각한다. 좋아하는 순간을 위해, 또 좋아하는 순간에 의해 우리는 살아가고 있다. 며칠 전,

by지유정 편집장
무료 완주를 위해 다시 도약하는 시간
오피니언

완주를 위해 다시 도약하는 시간

2023년 9월, 우리는 2학기의 시작에 우뚝 서 있다. 어쩌면 시작의 길목이라고 볼 수 있지만, 1년이라는 긴 마라톤의 중간을 달리고 있는 순간이기도 하다. 열정과 설렘으로 출발한 시작점, 끝이 보인다는 후반 그사이에 놓인 중간 지점은 돌아갈 길은 까마득하고 끝이 보이지 않는 앞에 포기하고 싶어지는 마음이 드는 지점이기도 하다. 하지만, 이미 와버린 길이

by지유정 편집장